지자체 트래블

지자체 트래블

근대사의 기억과 천혜의 비경으로 새롭게 비상하는 ‘군산’

강하구 철새도래지부터 근대문화벨트지구까지 군산은 국내 최대 철새 도래지인 금강호를 비롯해 새만금 방조제가 자리하고 있어 철새여행지로 안성맞춤이다. 지난해 11월 군산세계철새축제를 성공리에 마친 뒤 군산은 철새여행을 떠날...

[장흥군 트래블]물과 숲으로 빚은 치유의 고장, 장흥

전남 장흥(長興)은 고려 인종이 이곳 출신 공예태후를 왕비로 맞아 의종과 명종, 신종을 낳은 데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내린 지명이다. ‘길이길이 번성하라’는 임금의 바람이...

[진천군 트래블] 살아서는 진천을 유람하는 것이 제일이다.

진천군은 예로부터 ‘생거진천(生居鎭川’)으로 불렸다. ‘살아서는 진천에 사는 게 좋다’는 뜻을 지닌 별칭답게 살기 좋은 고장이다. 그만큼 여행하기 좋은 자연 경관과 다양한 유적·명승지가 많다. 그...

[남해 트래블] 남해는 한낱 꿈이런가

남해는 저마다의 이야기가 지줄대는 청정 지역으로 많은 이들이 여행의 목적지로 정하곤 한다. 최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레저 활동인 낚시, 계절따라 산을 타는 등산, 집을...

[청주 트래블] 문득 그 곳, 따뜻한 낭만이 있는 ‘청주’

불어온 바람이 선선해서, 하늘이 높고 푸르러서, 가볍게 가방 하나 들고 어디론가 떠나고 문득 떠나고 싶어지는 계절이다. 도심의 화려함도 좋지만, 차분하고 따뜻한 가을을 소소하게 느끼고...

[안동 트래블] 안동, 선비의 숨결과 바람

안동은 시대별로 다양한 역사와 문화유산을 간직하고 있는 우리나라 역사·문화의 보고(寶庫)다. 이 때문에 안동의 여행지는 여행객들이 끊이지 않는다. 최근 세계유산에 등재된 9곳의 서원 중 두...

[부산 해운대 트래블] 해운대 바다에서 낭만을 속삭인다

태양이 뜨거운 여름에는 뉴스의 첫머리엔 항상 해운대 인파가 몇십 만이라는 소식을 다투어 전한다. 이어지는 화면엔 백사장과 바다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빼곡히 들어찬 사람들....

[제주 트래블] 그 섬에 살고 싶다

제주는 우리나라 제1의 관광지로 사계절 내내 인기가 많다.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에도 제주의 아름다움에 대한 소문이 자자해 외국인들도 많이 여행을 가는 관광 명소다. 제주에서도 꼭...

[전주 트래블] 뿌리 깊은 전주

후백제의 도읍지, 천년 고도를 간직한 전통문화 중심지 항일정신이 깃든 전주한옥마을 전주한옥마을은 1930년대 일본 상인들의 세력 확장에 대항해 조성된 한옥촌이다. 약 700여 채 한옥이 모여 있으며 사람들이...

[무안 트래블] 때묻지 않은 힐링, 무안

온화한 무안은 내게 누울 자리를 내어 준다 홀통 해수욕장, “하얀 천과 바람만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어” 무안군 현경면 오류리에 있는 해수욕장으로 전라남도 영광군·무안군·함평군 3개의 군에...

화제의 뉴스

트래블

근대사의 기억과 천혜의 비경으로 새롭게 비상하는 ‘군산’

강하구 철새도래지부터 근대문화벨트지구까지 군산은 국내 최대 철새 도래지인 금강호를 비롯해 새만금 방조제가 자리하고 있어 철새여행지로 안성맞춤이다. 지난해 11월 군산세계철새축제를 성공리에 마친 뒤 군산은 철새여행을 떠날...

이슈추적

자유의 국가 미국에서 자유를 부르짖다

지난달 미국 미네소타에서 백인 경찰이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에서 경찰이 공권력을 남용해 유색인종을 죽게 내버려 둔 일은 이번이 처음이...

정책을 듣는다

[김재종 옥천군수] “문학도 먹거리가 되고, 볼거리가 되고, 즐길거리가 될 수 있도록...

정지용의 혼이 살아 숨 쉬는 ‘지용제’ 전통문화체험관·옥천 로컬푸드 직매장·생선국수 음식 특화거리 조성 등 문화관광 자원화 “상수원으로 환경 규제를 다 풀 수는 없지만, 차집관로를 매설하고 있어요. 그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