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특산물

지역 특산물

[함양 추천 특산품] 먹으면 약이 되는 소금, 장인정신과 뚝심이 만들어낸 ‘인산죽염’

흔히들 소금을 많이 먹으면 몸에 해롭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먹을수록 몸에 좋은 소금이 있다. 칼슘, 마그네슘, 미네랄 등 인체에 좋은 성분이 고루 들어있는 ‘인산죽염’이...

[청양 추천 특산품] 칠갑산 정기 받은 구기자로 만든 한과 ‘칠갑산어머니한과’

‘충남의 알프스’라 불리는 칠갑산. 칠갑산을 아우르고 있는 충남 청양군의 대표적인 특산물은 바로 구기자다. 청양군은 전국 제일의 구기자 명산지로 이름난 곳이다. 구기자는 차나 녹즙, 식혜,...

지리산 허브와 흑돼지의 만남, 남원축협의 ‘지리산 허브흑포크’

지리산과 섬진강, 그리고 사랑의 도시 남원. 남원은 예부터 푸른 지리산과 맑은 섬진강이 어우러진 축산환경의 최적지로 알려져 왔다. 이곳 청정지역 남원에서도 해발 470m 이상의 고랭지에서...

[여수 추천명소] 다도해 여수에서 만나는 ‘여수시특산품판매장’과 ‘한일관’

낮이면 수평선이, 밤이면 수평선에 어린 야경이 아름다운 도시 여수. 케이블카와 유람선, 그리고 발걸음 가벼운 비렁길을 걷다 보면 어느새 도시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다. 돌아갈 빈손이...

남산떡방앗간 의령망개떡, ‘추억의 의령망개떡’을 팝니다

망개떡의 원조로 명성 이어가는 三代 가난한 시절 먹던 소박한 음식들. 가난했기에 어쩔 수 없이 먹었겠지만 지금 돌아보면 그 시절 음식들이 모두 건강식에 영양식이었다는 것을 알...

[거창 추천 특산품] 전국공예품대전 대통령상 ‘거창유기공방’

90여 년의 연륜과 장인정신으로 주물유기 전통을 잇는다 장안에서 좀 격이 있다고 소문난 한정식 집엘 가면 도자기는 물론 유기제품을 식기류로 사용하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홍천 추천 특산물] 늘푸름 홍천한우 맛! 육질이 최고라네

홍천 안에서 생산-유통하는 명품 브랜드 산 좋고 물 맑은 강원도에 가면 언제 어디서나 한우고기를 맛볼 수 있다. 전국 200여 개의 한우 브랜드 중 강원도에는 ‘늘푸름...

[함양 추천 특산품] 먹으면 약이 되는 소금 ‘인산가 인산죽염’

일반적으로 소금을 많이 먹으면 몸에 해롭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먹을수록 몸에 좋은 소금이 있다. 칼슘, 마그네슘, 미네랄 등 인체에 좋은 성분이 고루 들어있는 ‘인산죽염’이...

[안동 추천 특산품] 미국 대사가 엄지를 치켜세운 ‘안동소주’

한국을 사랑하는 마크 리퍼트 前 주한 미국대사는 “한국의 첫 방문지로 안동에 갔었는데 그곳에서 마신 한국의 전통주인 안동소주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안동소주는 동서양을 넘어 누구의 입맛에도...

[임실 우수 향토기업] “한국인 입맛에 어울리는 치즈” 지역사회와 같이 성장하는 ‘임실치즈농협’

수십 년 전까지만 해도 ‘치즈’라는 식품은 그 특유의 향과 맛 때문에 쉽게 다가가기 어려운 음식 중 하나였다. 그러나 이제 치즈는 일부 어르신들을 제외하고 누구나...

화제의 뉴스

트래블

[합천군 트래블] 천년 역사의 고장 합천

합천군은 소백산맥의 영향으로 북쪽과 서쪽이 높고 험준하며 동쪽으로 가면서 점차 낮아지는 지형을 가진 곳이다. 북쪽과 서쪽으로 가면 가야산, 매화산, 황매산, 두무산이 있고, 동쪽으로 가면...

이슈추적

‘국내 첫 트램’ 코앞으로 다가오다

친환경, 관광자원으로서의 트램이 가야할 길 50년 전 부산에서 사라졌던 트램(노면 전차)이 부활한다.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무가선 저상 트램 우선 협상 대상으로 부산 남구 ‘오륙도선’이 선정됐다....

정책을 듣는다

[부산관광공사 정희준 사장]콘텐츠 관광으로 관광도시 부산의 새 지평을 열다

역사·문화·예술의 콘텐츠 관광으로 관광도시 부산의 새 지평을 열다 – “크루즈 모항화, 해양스포츠 산업 육성과 관련업계, 시민 참여 이끌겠다” 부산은 바다, 산, 강이 모두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