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원
top_06

top_07
 
뉴스원
뉴스원

1인 제조기업 판로 확대를 위한 ‘뉴...
문체부, 스포츠산업지원센터 지정 추진한다...
‘대만 개별관광객이 가장 가고 싶은...
캐세이패시픽항공, 동남아 6개 도시...
문체부, 한복 관람·체험·구매 가능한...

뉴스원

‘대박’ 기대 속에 戊戌年이 밝았습니다

글 전병열 본지 편집인  / 2018-01-03 13:30:11


newsone “새해 대박 나세요.”

새해 인사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용어다. 정말 무술년에는 대한민국이 대박 터지길 기원해 본다. 새해는 모두가 부푼 희망을 품는다. 그래서 새해가 오길 고대하며 새로운 희망으로 한 해를 시작한다.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희망을 잃지 말아야 한다. 시카고 무디 성경학교 교장이었던 조지 스위팅 박사는 ‘사람은 40일을 먹지 않고도 살 수 있다. 3일 동안 물을 마시지 않고도 살 수 있으며, 8분간 숨을 쉬지 않고도 살 수 있다. 그러나 희망 없이는 단 2초도 살수 없다’고 했다.

대부분 새해는 대박 터지길 희망한다. 네이버 국어사전에는 대박을 ‘어떤 일이 크게 이루어짐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나온다. 이 말의 유래는 정확하지 않다. 다만 ‘큰 박’, ‘큰 물건’, ‘어떤 횡재를 비유적으로 쓰이는 말’ 등으로 쓰인다. 흥부가 큰 박을 터뜨려 금 은 보화가 쏟아지는 장면을 연상한 말이라고 하기도 한다. 결론적으로 대박이란 크게 성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 예컨대 경제계의 대박은 횡재로 큰돈을 버는 것이며, 연예계는 흥행에 크게 성공하는 것이다. 정치권의 대박은 국론 통합이며, 국가의 대박은 민생 안정일 것이다. 이처럼 대박은 희망과 성공의 상징이 됐으며, 2000년대 이후 그 의미가 점차 확장돼 시민들의 인사말이 될 정도다.

대박의 반대말은 ‘쪽박’이 될 것이다. 대박을 꿈꾸며 일궈온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면 쪽박을 차게 된다. 지난해는 허황된 꿈과 지나친 탐욕으로 사리사욕을 챙기다 쪽박을 깨뜨린 인물들이 현 정부의 적폐 청산 대상이 됐다. 부정부패로 타인에게 폐해를 주면서까지 대박을 노린 인물들의 말로는 결국 쪽박이 되고 말았다. 이들은 이기심에 황금만능주의적 시각으로 세상을 보고 횡재수로 일확천금의 대박을 노렸다. 물질적 가치가 존중되는, 소위 돈이 인격이 되는 세계를 향유하려다 정의의 촛불에 쪽박을 차게 된 것이다.

‘촛불 혁명’으로 지난해 등장한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가 적폐 청산이다. 그동안 오랜 관행으로 죄의식을 망각한 채 저질러진 부정부패는 온갖 비리의 온상으로 자리 잡아 헌정질서를 문란케 하고 불의로 정의를 말살하려는 망국적 행태로 국민을 오도해 왔다. 약자를 핍박하고 서민들을 착취하며 위정자로 군림해온 권력들은 민생은 뒷전이고 오직 기득권 수호를 위해 이전투구를 일삼아 왔다. 우매한 군중들은 민생고에 시달려 위정자들의 적폐를 미처 생각지도 못했다. 설령 알았다 해도 무도한 권력 앞에 대응할 엄두를 내지 못했었다. 없는 죄도 만들어지는 세상에서 유전무죄의 고통을 곱씹으며 참고 살아야 할 수밖에 없었다.

2018년 무술년은 적폐 청산이 핵심 키워드로 보호받는 세상이다. 부정부패가 뿌리내릴 음침한 곳이 없는 밝고 투명한 세상이 되고 있다. 촛불 정국으로 국민의 선진 의식이 깨어나고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 미디어들이 혁신적인 발전을 거듭하며,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으로 만끽할 수 있는 세상이 도래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정하고 정당한 방법으로 지혜와 능력을 발휘하고 최선의 노력으로 대박을 꿈꾸는 세상이 열린 것이다. 법치를 내세운 국가에 대한 믿음은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초석이 될 것이다. 대중영화 속의 불의와 맞선 영웅들처럼 권선징악의 결말이 대박과 쪽박을 판가름하는 세상이 지속되길 고대한다.

지난해 대학교수들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파사현정(破邪顯正)을 선정했다. 이 말은 불교에서 나온 용어로, 부처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사악한 생각을 버리고 올바른 도리를 따른다는 뜻이다. 즉 적폐를 청산하고 바른 정치를 하라는 말로도 풀이된다. 잘못을 파헤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것이 목적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성적인 판단으로 반면교사가 되도록 적폐를 파헤쳐야 한다. 자칫 정치 보복으로 왜곡되면 또 다른 적폐로 악순환될 뿐이다.

대박의 무술년이 되려면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릭픽과 청년 빈곤·비정규직 문제·자영업 붕괴 문제 해결 등 경제 살리기가 국정기조가 돼야 한다. 또한, 적폐 청산 등 사회 부조리 개혁과 지방선거, 민생 법안 처리 등은 국민을 위한 정치가 돼야 한다. 올해의 꿈이 이뤄지길 고대한다.

글 전병열 본지 편집인



뉴스원
2018.01.18 (목) 03:15
뉴스원
    김충식 창녕군수, 2018년 새해 '군민과의 대화' 나눠
김충식 창녕군수는 지난 15일부터 오는 2월 5일까지 2018년도...
 
         
    윤상기 하동군수, 6차산업 우수사업장 5곳 순회방문
윤상기 군수가 관내 6차 산업 우수사업장 5곳을 찾아 사업장을...
 
뉴스원

“평창동계올림픽을 문화올림픽·관광올림픽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두 달여 앞둔...

첨단·관광·문화예술 도시, 광역시...
‘하늘엔 케이블카, 땅에는 루지’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뉴스원

다시 돌아온 영화의 바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바다가 오랜 고통을 뚫고 다시 부산에서 화려한 막을...

No Korean, 대마도에 퍼지는 혐한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A씨는 얼마 전 친구와 함께 대마도를...

위에는 북핵, 아래는 원전, 불안에 떠는 사람들
한빛원전 전남 영광 주민들 역시 한빛원전에 대한 불안감을...

문화관광저널

[이천 추천 맛집] 이천 쌀밥계의 큰형님 ‘청목한정식’
온 들녘이 황금빛으로 물드는 결실의 계절 가을....

까치구멍집...
한국식 바비큐 전문점 ‘강한남자...
정선의 맛과 멋을 찾아서 ‘옥산장,...
질리지 않는 담백한 장어의 맛...
문화관광저널

먹으면 약이 되는 소금 ‘인산가 인산죽염’...
일반적으로 소금을 많이 먹으면 몸에 해롭다고 알고...

“한국인 입맛에 어울리는 치즈”...
미국 대사가 엄지를 치켜세운...
세계로 나아가는 소백코리아...
청양 구기자로 만든...
문화관광저널

부산 송도의 새로운 모습! 바다와 함께 즐기는 4계절...
부산광역시 서구(구청장 박극제)는 7월 1일부터...

전통과 문화가 살아 있는 곳...
동호인과 승마 꿈나무들의 천국...
청풍호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여름 휴가철 숨은 명소, 국립공원...
right_07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