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원
top_06

top_07
 
뉴스원
뉴스원

한국관광공사, 인구 세계 2위 인도시장...
철새탐조하러 경기도 대송습지로 떠나자!...
한국관광공사-KOTRA, 캐나다 현지에서...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한 '제1회 HELLO...
한국관광공사, 중국에서 평창동계올림픽과...

뉴스원

밤바다 뱃길 밝히는 미항 여수의 얼굴 '오동도 등대'

김국희 기자 ghkim@newsone.co.kr  / 2017-07-21 14:30:16


newsone 예로부터 오동나무가 많아 오동도(梧桐島)라 불리는 섬이 있다. 오동도는 바다를 드넓은 마당으로 삼고 있어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명물 또는 미항(美港) 여수의 얼굴이라 불린다.

그곳에는 27m 높이의 하얀 등대와 사연 많은 빨간 달팽이 한 마리가 터줏대감처럼 섬을 지키고 있다. 1952년 5월 12일 한려수도 해상에 처음으로 불빛을 밝힌 오동도 등대와 2013년 말에 설치된 달팽이 모양의 느림보 우체통. 바로 오동도의 상징들이다.

오동도에 가기 위해서는 여수 돌산공원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자산공원으로 가야한다. 육각형의 캐빈에 몸을 담으면 푸른 바다에 둘러싸인 작은 섬 오동도와 우뚝 솟은 등대의 그림 같은 풍경이 점점 가까워져 온다. 케이블카가 자산공원에 도착하면 오동도로 가기 위해 방파제 길을 건너야 한다. 여유 있게 10분 정도 걸어가도 좋고, 아기자기한 트램 같은 동백열차를 타고 가도 된다.

방파제를 지나 오동도에 도착하면 넓은 평지의 광장에 거북선 모형과 판옥선, 2012년 세계박람회 홍보관 등이 있다. 광장 구경거리로는 춤추는 음악 분수가 유명하다. 파도와 만나는 지점인 오동도의 남쪽 해안가는 소라바위, 병풍바위, 지붕바위, 코끼리바위, 용굴 등의 기암절벽이 나란히 있다. 갯바위에 낚시를 즐기러 오는 사람도 많다.

등대 광장으로 이어진 오솔길에 가면 오동나무가 있을 것 같지만, 현재는 동백나무가 많다. 하늘을 가릴 정도로 무성하다. 제철에 떨어진 동백꽃 수만 송이는 땅을 붉게 물들인 모습을 하고 있는데 그야말로 꽃천지라고 한다. 길 양 옆에 휘어진 나무들은 서로 머리를 맞대어 그늘을 만든다.

이 섬의 오동나무에 관한 재미난 전설이 하나 있다. 고려 공민왕 때였다. 요승 신돈은 전라도의 전(全)자가 임금(王) 위에 사람(人)이 올라있는 형상이라고 생각했다. 또 그는 서조인 봉황새가 오동도에 드나드는 것을 알고, 이후 왕이 될 인물이 전라도에서 나올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어서 봉황새의 출입을 막으려 오동나무를 베어 버렸다고 한다. 현재 오솔길에는 신돈이 봉황새를 쫓아낸 탓인지 작은 비둘기만 보인다. 오동도 전설을 떠올리며 울창한 숲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등대광장으로 가는 길을 따라가면 입구에 한자로 적힌 사자성어 비석이 있다. 암야도광(暗夜導光). ‘어두운 밤, 빛으로 인도한다’는 뜻이다.



등대 광장에 도착하면 하얀 오동도등대와 빨간 달팽이 느림보 우체통이 우직하게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원래 오동도등대는 높이 8.48m의 백색 원형 철근 콘크리트 구조물이었다. 2002년에 기존 높이의 약 세 배인 27m 백색 8각형 콘크리트 형태로 탈바꿈했다. 밤바다를 비추는 하얀 불빛은 국내기술로 개발된 프리즘 렌즈의 회전식 대형 등명기에서 나온다. 10초에 1 섬광(FIW10S)으로 바닷길을 최대 46km까지 비춘다. 등대 내부로 들어가 보면 8층 높이의 꼬불꼬불한 나선형 계단 구조가 갖춰져 있다. 또 바깥쪽에는 등대를 찾는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통유리로 된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다. 등대 꼭대기에 오르면 여수와 남해, 하동 등 남해가 한눈에 보이는 위치라 속이 트이는 느낌을 준다.

바로 옆에는 등대와 우애 좋은 형제 같이 붙어있는 등대 홍보관이 있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서 이곳 등대에 관한 체험과 해설을 경험해 볼 수 있다. 등대 광장 주변에는 각종 행사가 열리는 문화공간이 있는데, 시기가 맞는다면 오동도를 방문해 해양문화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도 좋겠다. 또 사랑하는 사람에게 느림보 편지를 한 통씩 써보자. 빨간 달팽이가 연말에 그들에게 편지를 전달해 줄 것이다.


<오동도 등대 해양문화공간 백배 즐기기>

○ 오동도 등대 홍보관 (연중/오동도 등대 해양문화공간)
등대 및 항로표지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해양교통시설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바닷길 변천사, 등대와 항로탐험, 등대 16경, 선박 시뮬레이션 등 등대해양문화 해설사가 등대를 직접 소개한다.

○ 등대 작은 음악회 (5월~10월 중 4회/오동도 등대 야외공연장)
해양 사상을 고취하고 해양 문화 창출을 위해 개최되는 문화행사로, 지역 예술인들이 국악, 성악, 악기연주, 트로트, 고전 및 현대무용 등을 선보인다.

○ 자유학기제 도입에 따른 청소년 창작활동 지원(11월/오동도 등대 해양문화공간 일원)
청소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장으로 전남 여수, 순천, 광양 등 지역 청소년들이 모여 밴드 연주와 댄스 페스티벌 등을 펼친다.

○ 느림보 우체통 (연중/오동도 등대 해양문화공간)
우편엽서 및 편지 등 개인 사연을 우체통에 담으면 매년 1회(12월) 개봉하여 미담 사연을 선별한다. 선별된 사연은 책자로 발간되며 상품 증정 등의 이벤트를 실시한다. 디지털 문화에 길든 일반인에게 느림과 공감의 중요성을 일깨워준다.


김국희 기자 ghkim@newsone.co.kr



뉴스원
2017.11.23 (목) 05:08
뉴스원
    이석우 남양주시장, 폐지 줍는 어르신에 겨울 옷 전달
이석우 남양주시장이 지난 20일 복지사각지대에서 생계를 위해...
 
         
    박홍률 목포시장, "세월호 거치 협조한 시민께 감사"
박홍률 목포시장이 20일 세월호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원

첨단·관광·문화예술 도시, 광역시 도약을 꿈꾸고...
SM타운 건립 기공식 [사진...

‘하늘엔 케이블카, 땅에는 루지’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치즈의 대표 브랜드 임실, 세계적...
뉴스원

다시 돌아온 영화의 바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 바다가 오랜 고통을 뚫고 다시 부산에서 화려한 막을...

No Korean, 대마도에 퍼지는 혐한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A씨는 얼마 전 친구와 함께 대마도를...

위에는 북핵, 아래는 원전, 불안에 떠는 사람들
한빛원전 전남 영광 주민들 역시 한빛원전에 대한 불안감을...

문화관광저널

[이천 추천 맛집] 이천 쌀밥계의 큰형님 ‘청목한정식’
온 들녘이 황금빛으로 물드는 결실의 계절 가을....

까치구멍집...
한국식 바비큐 전문점 ‘강한남자...
정선의 맛과 멋을 찾아서 ‘옥산장,...
질리지 않는 담백한 장어의 맛...
문화관광저널

먹으면 약이 되는 소금 ‘인산가 인산죽염’...
일반적으로 소금을 많이 먹으면 몸에 해롭다고 알고...

“한국인 입맛에 어울리는 치즈”...
미국 대사가 엄지를 치켜세운...
세계로 나아가는 소백코리아...
청양 구기자로 만든...
문화관광저널

부산 송도의 새로운 모습! 바다와 함께 즐기는 4계절...
부산광역시 서구(구청장 박극제)는 7월 1일부터...

전통과 문화가 살아 있는 곳...
동호인과 승마 꿈나무들의 천국...
청풍호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여름 휴가철 숨은 명소, 국립공원...
right_07
bottom